닫기

알림마당

새소식

미래를 창조하는 포스텍 화학공학과

포스텍, 바다에서 미래산업소재 찾는다

작성자
최고관리자
작성일
10-12-15 10:00
조회수
6,940
해양바이오산업신소재연구 주관기관 선정 10년간 460억 지원 받아…12개 기관 참여
 
국토해양부와 포스텍이 바다 속 자원을 이용한 바이오신소재 기술 개발에 나선다.
한국해양과학기술진흥원은 해양바이오산업신소재연구단의 주관기관으로 포스텍을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.
포스텍 해양바이오산업신소재연구단은 국토해양부로부터 향후 10년간 460억여원(예정)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해양생물 유래의 고부가가치 미래산업소재를 개발하는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.
이 연구단에는 서울대·고려대·대구가톨릭대·인하대·이화여대·성균관대·조선대 등 7개 협동연구기관을 포함, 총 12개의 연구기관이 참여한다.
해양생물 유래 산업 원천소재는 석유화학기반 소재를 대체할 수 있어 전 세계적으로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지만 국제적인 기술개발 수준은 아직까지 초기 단계에 머무르고 있다.
이에 따라 연구단 규모의 집중적인 연구와 실용화기술 개발은 녹색 고부가가치 핵심 산업을 창출할 수 있는 분야로 향후 우리나라의 산업 경쟁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.
포스텍 해양바이오산업신소재연구단은 여러 분야 중에서도 인체 및 화학산업용 기능성 소재로의 폭넓은 활용이 가능한 고탄력, 고강도 해양섬유 복합소재와 해양바이오플라스틱소재의 개발에 주안점을 둘 계획이다.
연구단장을 맡은 포스텍 차형준 교수는 "우리 연구단은 10건 이상의 해양바이오산업소재 기술개발을 목표로 하는 한편 친환경산업소재의 원천기술을 확보해 우리나라가 이 분야를 선도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"으로 기대했다.